본문

상세페이지 비쥬얼

당신의 삶과 동행하는 행복파트너

나눔천사이야기

따듯한 나눔천사 이야기.

2017년 3월 우수자원봉사자 M.V.P : 나누리합창단 자원봉사자(김경애, 김정애, 이옥화, 최보영, 최성옥)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박선진 작성일 17-03-27 10:45 조회 657회 댓글 0건

본문

 

2017년 성민복지관에서는 작년에 이어 매달 M.V.P(이달의 자원봉사자)를 소개합니다.

 

 

2017년의 첫 번째 우수 자원봉사자, 3월의 나눔천사는 나누리합창단자원봉사자분들입니다

매주 화요일 나른한 오후, 성민복지관에서는 아름다우면서 때로는 힘차고 멋진 노래가 울려퍼집니다.  

자원봉사활동일지에 행복합니다라는 소감으로 감동을 주시는 나누리합창단 자원봉사자분들을 소개합니다!

 


Q. 만나서 반갑습니다~!  한 분씩 자기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최성옥- 안녕하세요, 2013년부터 나누리합창단에서 함께하고 있는 최성옥입니다.

김경애- 안녕하세요 저는 이곳의 큰언니이지만, 3년 동안 이곳에서 노래로 인해 점점 젊어지고 있는 김경애입니다.

최보영- 음.. 저는 벌써 어느덧 6년째네요, 나누리합창단 생기고 1년 뒤부터 쭉 함께한 최보영입니다.

이옥화- 5년째 봉사하고 있는 이옥화입니다. 저는 처음에 재능기부로 봉사할 수 있는 곳을 찾다 나누리합창단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곳에서 함께하는 것이 너무 행복합니다. 제가 이곳에서 많이 성장했어요.

김정애- 저는 3년째 함께하고 있고요, 앞에 소개하셨던 김경애님의 동생이에요.

 


Q. 사이가 너무 좋아보이는데, 이곳에서 모두 처음 만나게 되신 건가요? 서로의 사이가 궁금해요.

최성옥, 최보영, 이옥화 저희는 노원구립합창단 출신이고 그곳에서 봉사활동을 할 수 있는 곳을 찾다가 나누리합창단을 알게되었어요.

김경애, 김정애 저희는 나누리합창단 지휘자선생님의 누나, 동생입니다. 함께하자는 호출을 받고 시작하게 되었어요. 하하 한번 와보니까, 너무 좋아서 나갈 수가 없는 곳이네요.

 


Q. 나누리합창단에서 활동하면서 가장 의미 있는 부분은 무엇인가요?

- 장애에 대한 편견이라고 할까, 장애인에 대한 거리감이 없어진거요. 원래는 나와는 멀게 느껴지기도 하고, 나의 도움을 더 불편해 하실까봐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어서 다가가지 못했었는데, 지금은 제가 먼저 다가갈 수 있게 되었어요. 이제는 멀리서 휠체어 타신 분만 봐도 주변에 위험한 것들이 없는지 지나가실 때까지 주변을 살펴보기도 하고, 비오거나 눈이 오는 날에는 우리 단원 분들이 이동하실 때 불편할텐데.. 하고 생각이 들어요.

- 나도 내가 불편한 곳에서는 장애인이고, 우리 모두 다를 것이 없는 사람들이라는 것을 알게되었죠.

 


Q. 나누리합창단으로 같이 활동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공연(대회)?

- (모두가 입을 모아) 2015년에 있었던 대통령상 전국합창경연대회요! 예선에 결선까지 갔었죠. 가장 기억에 남는 이유는 그 과정이 너무 힘들었어요. 많은 숙소, 식당 심지어 공연장까지 경사로가 설치된 곳이 많지 않아요. 계단으로 인해 우리 단원들이 너무 힘들었어요. 예선 후 기쁨도 잠시, 다음날 결선까지 묵을 곳이 없어 다시 서울에 왔다가 내려갔었고, 단원들 모두가 함께 식사할 수 있는 곳도 마땅치 않아 밖에서 도시락을 먹고 그랬던 기억이 있어요. 하지만 단원들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너무나 잘해줘서, 또 결과도 좋아서 더 의미있었고, 잊혀지지 않는 것 같아요. (어떤 상을 수상했나요?) 특별상이요! 동상보다 더 높은 상이었어요! 하하하 그때 발표 날 때 그 순간의 기분을 잊을 수가 없어요!

 


Q. 모든 대답 속에서 나누리합창단을 사랑하는 마음이 느껴지는데요,

    ​마지막으로 나누리합창단 자랑 한마디씩 해주세요.

김정애- 우리 단원들은 정말 성실하고, 책임감이 강해요. 출석률이 정말 높아요. 덩달아 우리도 절대 빠질 수 없게 되죠.

이옥화- 지휘자 선생님, 반주자 선생님부터 모든 단원들까지 서로가 서로에게 관심이 참 많아요. 그리고 집중력이 대단해서, 연습할 때 시간가는 줄을 몰라요.

최보영- 자랑하면, 지휘자 선생님을 빠뜨릴 수 없죠. 실력도 너무 좋으시고, 유머러스 하시고, 정말 지겨운지 모르고 매일 새롭고 너무 행복해요.

김경애- 우리 나누리합창단은 성민복지관의 홍보대사가 아닌가 싶어요. 특히 지휘자 선생님은 정말 모든 단원들을 잘 챙기고, 리더십이 아주 훌륭해요. 나누리합창단은 무엇보다 내가 너무 재밌어서 나오는 것 같아요. 다른 단원들도 같은 이유에서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절대 빠지지 않는거 아닐까요?

최성옥- 음악으로 하나되는 나누리합창단이에요. 나누리합창단은 내 안의 벽을 허물 수 있게 해주었고, 우리는 정말 하나라는 것을 느끼게 해줬어요.

  

a37a3bb5c20bc491da3ae3bd0efc5266_1490578

 


 


인터뷰하는 내내 정말 한분 한분의 말씀 속에서 나누리합창단을 향한 사랑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원들이 느끼는 불편함에 대해 자신의 일처럼 마음 아파하셨고, 이 사회 속에서 개선 되어야하고 지원되어져야하는 부분들을 말씀해주셨는데 그 속에서 정말 한 가족으로 그들을 챙기고 걱정하는 마음을 볼 수 있었습니다.

나누리합창단은 지휘자 선생님, 반주자 선생님부터 자원봉사자분들을 포함한 모든 단원까지 정말 하나였습니다.

따뜻한 사랑에 따뜻한 노래까지, 나누리합창단의 정말 따뜻한 매력에 푹 빠졌던 시간이었습니다.

 

사랑으로, 하나되어노래 제목처럼 정말 사랑으로 하나 되는, 노래로 하나 되는 나누리합창단 자원봉사자분들의 이야기였습니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