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상세페이지 비쥬얼

당신의 삶과 동행하는 행복파트너

나눔천사이야기

따듯한 나눔천사 이야기.

6월 우수자원봉사자 M.V.P: 양현식님, 나현우님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박선진 작성일 17-06-20 19:22 조회 378회 댓글 0건

본문

20176월의 우수자원봉사자 M.V.P 양현식님, 나현우님  

 

여름 같이 무더운 6, 수영교실에서 봉사활동하면서 시원하게 여름을 이겨내고 있는

6월의 우수자원봉사자 나현우, 양현식님을 만나보겠습니다!

  

 

Q1. 만나서 반갑습니다. 간략하게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양현식- 제 이름은 양현식이구요, 의정부에 살고 있고, 성민자립대학에서 공부하고 있습니다. 3학년입니다.

나현우- 저는 중계동에 사는 성민자립대학 3학년 나현우입니다.

 

Q2. 현재 무슨 봉사활동을 하고 있나요?

양현식- 노원구민체육센터에서 수영교실 봉사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수영교실이 적응훈련반, 초급반, 고급반으로 나눠져 있는데, 저는 수영교실 적응훈련반에서 수영 못하는 아이들을 지도하면서 도와주고 있어요. 초등학생들이고, 발차기하거나 잠수 등을 도와주고 있습니다.

나현우- 저는 초급반에서 도와주고 있어요. 출발을 안 하는 애들, 다시 되돌아가지 않는 친구들을 계속해서 연습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Q3. 봉사활동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

나현우- 저는 처음에는 봉사시간을 쌓고 싶어서 시작하게 되었어요. 선생님께서 수영교실 봉사활동을 추천해주셔서 시작하게 되었어요.

양현식- 원래 저는 수영교실 수업을 받고 있었는데, 너무 어려워서 그만두려했었어요. 그래서 그만둔다고 말씀드렸더니, 아쉬운 마음에 황정현 선생님께서 봉사로 같이 하는 건 어떤지 물어보셔서 봉사활동으로 수영교실에 계속 함께하게 되었어요. 수영교실에서 배우는 것 보다 봉사활동이 저는 더 잘 맞는 것 같아요

 

Q4. 봉사활동을 시작하면서 달라진 점은? 나의 달라진 모습이 있다면?

양현식- 옛날에는 제가 친구들을 많이 괴롭혔어요. 근데 봉사활동을 하면서 그런 안 좋은 마음이 없어진 것 같아요.

어떤 계기에서 그런 마음이 없어지게 되었나요?

뭔가 봉사를 할수록 내가 이 친구들을 도와주지 않으면 안 된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 같아요. 그러다 보니 누군가를 미워하고 괴롭히고 싶은 그런 마음이 없어진 것 같아요. 그래서 저는 시간을 받거나 시간을 때우기 위해 봉사활동을 하는 것이 아니에요.

나현우- 처음에는 몰랐던 수영교실 아이들이랑 점점 알아가게 되고, 많이 친해져서 아이들과 제가 소통이 잘 되는 것이요! 소통이 좋아요.

 

Q5. 봉사활동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무엇이었나요?

양현식- 딱히 지금 기억나는 일은 없지, 그냥 매번 아이들이랑 같이 수영하고 노는 시간이 재밌고 좋아요. 그냥 도와주는 것이 좋아요.

나현우- 저도요, 같이 자유수영하는 시간이 제일 재밌고, 좋아요.

 

Q6. 성민자립대학에서 열심히 공부중인데, 앞으로 각자의 꿈은 무엇인가요? 

양현식- 저는 베어베터라는 회사에서 일하고 싶어요. 제 친구가 그곳에서 다양한 회사에 명함을 배송하는 일하고 있어요. 저도 친구처럼 그 일을 하고 싶어요. 제가 여러 곳을 돌아다니는 것을 좋아하는데, 배송하는 일을 하게 되면 일도하고 많은 곳을 돌아다니기도 하고 정말 좋을 것 같아요.

나현우- 저는 지금 꿈을 찾고 있는 중이에요. 아직 확실한 꿈은 없는데, 성민자립대학에서 다양하게 배우고 있는 것 중에, 컴퓨터 시간이 가장 재밌어요.

 

 

5a3944c346ea25266f190fd900e93a2c_1497953 

 

공부도, 봉사도 열정을 가지고 열심히 하는 우수자원봉사자 양현식님, 나현우님과의 인터뷰였습니다.

꿈이 확고한 양현식님과 열심히 꿈을 찾고 있는 나현우님! 두 청년들의 꿈을 응원합니다!

성민복지관이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