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w_dp_pv.html?site_id=1211&p_id=28&adInf

청각장애인 영화관람권 보장을 위한 1인 시위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보조기기를 이용해 자막이 필요한 이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았다.

웰페어뉴스가 4일부터 페이스북을 통해 ‘청각장애인의 영화관람권 보장을 위한 방식’에 대해 조사한 결과 참가자 87명 중 63명이 ‘보조기기를 이용해 자막이 필요한 이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19명이 ‘쿼터제를 적용해 오픈자막 상영을 의무화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3명이 ‘각 영화관마다 자막상영 전용관을 만들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밖에 ‘장애인전용 영화관이 있어야 한다’와 ‘1년 정도 배리어프리 영화 지원 시범사업을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한 이들도 각각 1명씩 있었다.

   
 
‘보조기기를 이용해 자막이 필요한 이들만 이용하는 방식’을 선택한 한 설문참가자는 “쿼터제 상영은 ‘보여주는 것만 봐라’라는 우월적 관점이 내포된 듯 하고, 장애인전용관과 같이 제한적인 공간에서 문화를 향유하라는 것은 자유롭고 평등함을 추구하는 문화의 진정한 의미를 역행하는 것 같다.”며 “다수의 볼 권리도 존중하면서 시청각장애인들이 자유롭고 평등한 문화향유권을 누릴 수 있기 위해 보조기기를 이용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참가자는 “쿼터제를 시행하게 되면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곳에서 마음껏 보기 어렵다는 문제가 생길 듯하다. 보조기기를 제대로 개발해서 이용하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의견을 남겼으며, 농아인당사자는 “제일 무난하고 좋은 방법이 3D 안경 같은 보조기기를 사용해서 자막을 보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참가자는 “장애유형마다 생각이 다를 거 같지만, 주변 농인 친구들에게 물어본 결과 거의 보조기기를 택했다.”고 밝혀 많은 이들이 보조기기를 사용하는 것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쿼터제를 적용해 오픈자막 상영을 의무화해야 한다’에 투표한 페이스북 이용자는 “장애인과 노인을 비롯해 사회적 장벽을 느끼는 모든 사람들을 위한 사회적 표준을 만들어야 할 때다. 보조기기를 이용하는 것은 상대적 차별이나 낙인감을 줄 수 있으므로 일반인이 이용하는 모든 극장에 쿼터제를 두는 것이 장애인과 노인의 많아지는 사회에서 해야 하는 복지적 대안이라고 생각한다.”는 의견을 남겼다.

이 외의 지난 10월 12일 ‘배리어프리 영화 설립 추진위원회’가 발족돼 활동을 시작한 걸 고려해 “1년 정도 배리어프리 영화설립 지원사업을 지켜보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남긴 참가자도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