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상세페이지 비쥬얼

당신의 삶과 동행하는 행복파트너

복지정보

성민복지관에서 유익한 복지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장애인들 1·4호선 동대문역 이용 ‘기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11-11-28 10:55 조회 4,691회 댓글 0건

본문

장애인 편의시설 미흡…“지하철역 중 최악” 토로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1-11-25 18:56:31
중증장애인들이 지하철 1·4호선 동대문역 이용을 기피하고 있다. 장애인 편의시설이 미흡해 불편하기 때문이다.

1호선과 4호선 환승통로에는 높이 4m 이하에 설치할 수 있는 수직형리프트가 있다. 수직형리프트는 장애인들이 위험해 사용을 꺼리고 있다. 또한 올라가고 내려가는 층수 버튼을 계속 누르고 있어야 하기 때문에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들의 경우 역 직원의 도움을 받아야한다.

지하 2층에 마련된 장애인화장실은 먼저 남녀공용으로, 남자비장애인화장실 쪽에 설치돼 있어 여성장애인들이 이용하길 꺼려하고 있다. 출입문도 여닫이문으로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들이 이용할 수 없고, 문고리가 없다.

장애인화장실 내부는 좁고, 비상호출버튼 및 휴지걸이는 사용하기 불편하게 높이 설치돼 있었다. 중증장애인들이 기댈 수 있는 등받이도 없었다.

평소 지하철을 많이 이용한다는 한 휠체어장애인은 “지하철을 이용할 때 장애인 편의시설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동대문역은 최악이라고 할만하다”고 토로했다.

동대문역 직원도 “장애인 편의시설이 열악하고, 불편하다”고 인정했다.

이와 관련 서울메트로는 “1~4호선 남녀장애인화장실은 49개역에 52개소가 있다”면서 “장애인화장실 개선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녀공용장애인화장실 출입문에는 장애인, 노약자, 임신부 등이 함께 사용하도록 하는 마크가 붙어있다. ⓒ박종태  남녀공용장애인화장실 출입문에는 장애인, 노약자, 임신부 등이 함께 사용하도록 하는 마크가 붙어있다. ⓒ박종태
남여공용장애인화장실의 출입문은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들이 이용하지 못하는 여닫이문이다. ⓒ박종태  남여공용장애인화장실의 출입문은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들이 이용하지 못하는 여닫이문이다. ⓒ박종태
남녀공용장애인화장실 내부의 경우 전동휠체어 및 전동스쿠터를 타고 이용하기에는 공간이 좁고, 용변기 뒤에 등받이가 없다. ⓒ박종태  남녀공용장애인화장실 내부의 경우 전동휠체어 및 전동스쿠터를 타고 이용하기에는 공간이 좁고, 용변기 뒤에 등받이가 없다. ⓒ박종태
용변기에는 비데가 설치돼 있지만, 지저분했다. ⓒ박종태  용변기에는 비데가 설치돼 있지만, 지저분했다. ⓒ박종태
환승통로에 설치된 수직형리프트는 올라가고 내려가는 층수 버튼을 계속 누르고 있어야 하기 때문에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들의 경우 역 직원의 도움을 받아야한다. ⓒ박종태  환승통로에 설치된 수직형리프트는 올라가고 내려가는 층수 버튼을 계속 누르고 있어야 하기 때문에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들의 경우 역 직원의 도움을 받아야한다. ⓒ박종태
*박종태 기자는 에이블뉴스 객원기자로 일명 '장애인권익지킴이'로 알려져 있으며, 장애인 편의시설과 관련한 분야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박종태 기자 (so0927@chol.com)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