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상세페이지 비쥬얼

당신의 삶과 동행하는 행복파트너

복지정보

성민복지관에서 유익한 복지정보를 알려드립니다.

'2017 장애인문화예술축제' 광화문에서 팡파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성민복지관 작성일 17-09-13 14:40 조회 25회 댓글 0건

본문

 

‘2017 장애인문화예술축제’ 광화문에서 팡파르

3일간 다양한 공연·부스 풍성…12일 오후7시 개막식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7-09-11 08:14:21

2017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 Festival’ 포스터.ⓒ조직위 에이블포토로 보기 2017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 Festival’ 포스터.ⓒ조직위
2017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 Festival’이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다.

한국장애인문화예술단체총연합회가 주최하고 2017 장애인문화예술축제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의 후원으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서울과 전국 5개 지역에서 순차적으로 개최되는 대규모 장애인문화예술축제다,

행사명인 ‘A+ Festival’의 ‘A’는 ‘Able’, ‘Accessible’, ‘Ace’로 장애인의 가능성을 의미하며, ‘+’는 또 다른 ‘A’로 ‘Art’를 의미한다.

먼저 12일 오후 7시, ‘함께하는 즐거움의 울림’이라는 명칭으로 광화문광장 A+ 스테이지에서 개막식 및 개막공연은 ‘함께 해(偕)’를 주제로 어린이, 청소년, 실버합창단 등 다양한 연령의 비장애인과 장애인 1000여명으로 구성된 1004합창단과 장애인·비장애인 음악가들로 구성된 A+ 오케스트라의 공연이 준비되어 있다.

장애미술가 ‘김형희’와 지체장애 힙합댄서 ‘김완혁’이 함께 꾸미는 라이브드로잉 퍼포먼스 ‘춤추는 그림’, 김혁건(지체), 서제이, 배기성, 김재희, blanc7, 배드키즈 등이 함께 꾸미는 콜라보레이션 공연이 진행된다.

2017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 Festival’의 세부프로그램은 축제의 컨셉인 ‘함께 해(偕), 즐길 락(樂), 울림 향(響)’에 따라 구성되어 있다.

‘함께 해’ 프로그램에는 다양한 음악, 무용, 전시, 패션쇼, 낭독쇼 등의 행사가 마련되어 있다. 13일에는 100여명의 휠체어장애인으로만 구성된 ‘대한민국휠체어합창단 연주회’, 멸문위기의 가문을 구해낸 맹인 이씨부인의 이야기를 낭독, 뮤지컬, 무용이 가미된 퓨전 낭독쇼 ‘정경부인이 된 맹인 이씨부인’, ‘THIS_ABLE DANCE’ 등이 준비되어 있다.

14일에는 시각장애인 가수 김지호의 이야기를 주제로 한 창작뮤지컬 ‘The Last Concert’, 장애예술인 김지희, 최승원이 대중가수인 추가열, 조영남, 메모리스와 함께 꾸미는 장애인인식개선 콜라보 공연 ‘동행-뮤직’, 다양성을 존중하는 인클루시브 패션을 한복에 적용한 한복 인클루시브 패션쇼 ’아름다움을 아우르다’가 진행된다.

상설 전시로는 코끼리를 만지고 체험한 후 시각장애학생들이 만든 작품과 이를 예술가들이 창의적으로 풀어낸 ‘The Elephant Project - 광화문 코끼리’, 장애예술인의 서예 작품을 전시하는 장애인서예한마당 ‘우리의 자리’, 장애미술가의 작품을 소개하는 ‘아트, 이음’ 미술전시, 장애예술의 역사와 현재를 미디어를 통해 알려주는 ‘장애, 미디어로 날다’가 행사장 내 전시존에서 진행된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소통하고 즐길 수 있는 ‘즐길 락’에서도 다양한 부대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부스존에서는 다양한 장르의 예술이 시연되며 이벤트 체험, 아트상품 등을 통해 장애예술인과 관객이 함께 호흡할 수 있다.

리사이클링 엽서 만들기, 액체괴물 만들기, 캐리커쳐, 나만의 컵 만들기, 예술체험 등 관객이 참여할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을 포함한 50여 개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지정된 부스나 전시 장소에서 스탬프를 모아오면 경품룰렛을 돌려 선물과 간식을 제공하는 스탬프 트레일도 준비되어 있다.

또한 장애의 유무나 연령 등에 관계없이 모든 사람들이 제품, 건축, 환경, 서비스 등을 보다 편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하는 ‘유니버셜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품 전시회’가 열린다.

더불어 프린지 스테이지에서는 사전공모를 통해 선발된 장애 및 비장애예술인 30여 팀의 음악, 댄스, 퍼포먼스 등 다양한 형식의 프린지공연이 펼쳐질 계획이다.

더불어 키즈존에서는 장애인과 비장애인 어린이들이 함께 즐기며, 소통할 수 있도록 에어바운스 등의 놀이 시설이 마련되어 있다.

‘즐길 락’ 프로그램들은 9월 12일부터 14일까지 축제 기간 동안 계속 진행되기 때문에 언제라도 함께 참여할 수 있다.

축제 마지막 날인 14일 정오에는 장애인 풍물에 대한 문화공감대를 형성하고 장애인의 활발한 풍물 활동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A+ 풍물한마당’이 진행되며, 오후 5시에는 시각, 청각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모두 함께 볼 수 있는 베리어프리 뮤지컬 ‘피맛골연가’가 준비되어 있다.

‘울림 향’ 프로그램에서는 장애 가족 및 전 국민이 참여 가능한 다양한 부대행사와 공모전을 준비했다.

장애 부모가 양육과정에서 겪게 되는 이야기를 주제로 장애부모 힐링백일장 ‘어머니, 나르샤’를 진행하며, 행사장에 방문한 관객들을 대상으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문화예술을 즐기는 모습을 주제로 사진공모전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달 17일부터 9월 9일까지 지역 장애예술인에게 작품 발표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공모를 통해 선정된 전국 5개 지역(대구, 경북, 광주, 대전, 제주)에서 지역축제를 진행했다.

행사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사단법인 한국장애인문화예술단체총연합회 홈페이지(http://www.fdca.or.kr/)와 2017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 Festival’ 홈페이지(http://www.aplusfestival.c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