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상세페이지 비쥬얼

당신의 삶과 동행하는 행복파트너

복지정보

성민복지관에서 유익한 복지정보를 알려드립니다.

발달장애 공익광고 활용, 대국민 인식개선 필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성민복지관 작성일 18-08-09 13:53 조회 70회 댓글 0건

본문

“장애 분리·보호 아닌 함께 가야할 동반의 대상 명확히”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8-08-08 15:55:39
김광수(민주평화당)·기동민·김영호·전혜숙(이상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시어린이병원, 한국자폐학회 등의 공동주최로 8일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100여명이 자리한 가운데 ‘발달장애 인식개선 공익광고 강화방안 토론회’가 열렸다. 

발달장애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과 편견을 해소하고, 공익광고 효과성 강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

김광수 의원은 “사회를 함께 구성하고 살아가는 공동체의 동반자로서 장애인과 비장애인 서로에 대한 이해와 관심은 성숙한 사회로 나아가는 첫걸음”이라며 “지난해 7월부터 발달장애인 권리보장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 시행되며 발달장애인에 대한 정책이 걸음마를 떼었지만 발달장애에 대한 부정적 인식과 돌봄의 부담 그리고 서비스 부족 등으로 발달장애인들이 여전히 고통 받고 있어 이에 대한 국가 차원의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장애인복지법에는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로 하여금 발달장애인의 인식 개선을 위한 정책을 강구하도록 되어 있지만, 명시적 선언에 그쳐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발달장애인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파급력과 영향력이 큰 공익광고를 활용한다면 대한민국이 ‘차별 없는 사회·함께하는 포용사회’로 나아갈 수 있는 초석이 마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는 박지민 보건복지부 장애인서비스과 사무관이 ‘장애인에 대한 공익광고를 통한 커뮤니티 케어정책 실현’, 남기철 사단법인 밀알천자 대표가 ‘정부·지자체·기관의 발달장애 홍보 실태’를 주제로 각각 발제했다.

박지민 사무관은 “미국, 영국과 같은 국가에서도 발달장애인이 가족 및 지역사회와 분리된 채 차별 받았던 시기가 있었지만, 1960년대 이후 대부분의 OECD 국가들이 커뮤니티 케어(Community Care)로 정책기조를 바꾸며 발달장애인의 인식 개선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장애인에 대한 공익광고를 통한 인식 개선은 커뮤니티 케어가 발전할 수 있었던 바탕이었던 만큼 복지부 역시 제5차 장애인정책종합계획에 맞추어 커뮤니티 케어 정책에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남기철 대표는 “복지부를 비롯한 지방자치단체에서 자체적으로 발달장애인 인식개선과 관련한 홍보영상 또는 유인물 제작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며 “자폐성 장애인을 비롯한 발달장애인의 실제 모습을 알리고 이해와 협조를 구하는 것이 중요하기에 현실적인 내용을 담은 개별 홍보물 제작과 반복적인 홍보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지정토론자로 나선 서울시어린이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서동수 전문의는 “발달장애 공익광고의 방향은 우리사회가 장애를 분리와 보호가 아닌 함께 가야 할 동반의 대상이라는 점을 국민이 명확히 인식할 수 있는 광고여야 한다”면서 “장애를 극복이 아닌 수용의 대상으로 인식하려는 노력과 함께 장애인의 존재 및 가치를 인정하는 정상화, 사회통합을 강조해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문회원 서울시발달장애인지원센터장은 “공익광고의 경우 장애인 소비자들은 장애인 모델이 등장하는 광고를 비장애인 모델이 등장하는 광고보다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연구결과가 있는 만큼 발달장애 공익광고 제작 과정에 이를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문 센터장은 또한 “광고 내용에 있어 비장애인과 거의 비슷한 생활을 하고 있는 장면을 보여줌으로써 사회의 책무성을 강조하는 광고 제작이 필요하며, 이 안에서 비장애인 모델이 함께 참여하는 것은 필수조건”이라고 덧붙였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최석범 기자 (csb211@ablenews.co.kr)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