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상세페이지 비쥬얼

당신의 삶과 동행하는 행복파트너

복지정보

성민복지관에서 유익한 복지정보를 알려드립니다.

기억력이 뛰어나고 배려심 많은 발달장애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성민복지관 작성일 21-03-25 18:21 조회 145회 댓글 0건

본문

기억력이 뛰어나고 배려심 많은 발달장애인

서른 세 살 발달장애 딸과 엄마를 응원한다-2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3-25 09:06:14
딸아이가 발달장애이기 때문에 다른 아이들에게 피해를 안 주려면 엄마가 함께 학교에 있어야 했다. 엄마는 산후후유증으로 몸살을 자주 앓고 있음에도 일반 학교에 입학한 딸아이를 돌보기 위해 식은 땀을 흘려가며 보조 교사를 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몸이 아파서 하루를 쉰 다음 날 학교에 갔다가 아이들이 딸아이를 놀렸다는 말을 듣고 보조 교사를 그만두었다.

동생과 함께 집 앞 놀이터에서 놀고 오라고 내보냈는데 5분도 안 되어 말을 안 한다고 남자아이들이 아이 머리에다 흙탕물을 부었다. 흙탕물을 뒤집어쓰고 들어온 일들 외에도 숱한 일들이 헤아릴 수 없이 많았다. 엄마는 딸아이가 말을 못 해서 힘든 것보다도 그런 경험들이 더 마음이 아팠다.

특수학교 전공과를 졸업하고 전문 시설에서 지냈으나 언어가 안되다 보니 시설에서 생활하기조차도 어렵다. 시설에서는 아이의 행동에 대해 왜 그랬냐고 묻기보다는 잘못한 것에 대한 지적과 꾸짖음이 앞서게 되고 딸아이 또한 행동하게 된 속마음을 표현을 못 하니 억울하게 혼날 일이 많았다.

엄마조차도 이유를 나중에 알고 조금만 참을 걸 할 때가 많기 때문에 그러한 사정은 이해는 한다. 하지만 문제가 거듭되면서 딸아이도 힘들고 시설도 힘들어하고 있음을 알게 되면서 엄마는 딸을 전문 시설에서 데리고 왔다.

딸 아이는 기억력이 뛰어나다. 파워포인트 문서 작성법을 알려 줬더니 이것저것을 만들기도 한다. 쥬얼리의 데이트 노래 듣기를 좋아하는 딸아이에게 Tab을 줬더니 장르를 가리지 않고 노래를 따라 부른다.

노트북을 사달라고 해서 사줬더니 열심히 일기도 쓰고, 하고 싶은 말도 워드로 작성하고 출력도 한다. 엄마는 딸아이가 장점이 더 많은 아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 정도만으로도 고맙게 생각한다.

딸아이가 항상 엄마와 함께 있고 싶어 하는 마음을 알기 때문에 일을 해야 할 때 엄마는 미리 설명해 준다. 딸아이도 한 번씩 짜증은 내지만 엄마가 일할 때는 혼자 있어야 한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자기 할 일을 한다.

그뿐만 아니라 한 번씩 엄마에게 차도 타다 주고 엄마 식사도 챙기기도 하는 배려 많은 딸이기도 하다. 그 엄마와 딸이 보통의 가족처럼 서로 사랑을 나누며 행복하기를 바란다.

*이 글은 국제아동발달교육연구원 최순자 원장님이 보내왔습니다. 에이블뉴스 회원 가입을 하고, 취재팀(02-792-7166)으로 전화연락을 주시면 직접 글을 등록할 수 있습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기고/최순자 (kje06@naver.com)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