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상세페이지 비쥬얼

당신의 삶과 동행하는 행복파트너

복지정보

성민복지관에서 유익한 복지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코로나19 장기화 장애인 생활체육 참여 위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성민복지관 작성일 22-01-28 09:38 조회 90회 댓글 0건

본문

코로나19 장기화 장애인 생활체육 참여 위축

지난해 실태조사 결과…참여율 전년대비 4% 감소

‘감염병 우려 이유’로 미참여 7.4% 증가한 13.7%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2-01-27 10:40:36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지난해 장애인의 생활체육 참여가 위축된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7일 대한장애인체육회(회장 정진완)와 함께 전국 만 10세~69세 등록장애인 1만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장애인 생활체육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생활체육을 즐기는 휠체어 사용 장애인. ⓒ에이블뉴스DB 에이블포토로 보기▲ 생활체육을 즐기는 휠체어 사용 장애인. ⓒ에이블뉴스DB
조사 결과 지난해 생활체육 참여율은 20.2%로 2020년 24.2% 대비 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장애인 생활체육 참여율은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여왔으나, 코로나19 장기화 영향으로 감염병에 더욱 취약한 장애인의 체육활동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1년간 운동 경험이 없는 장애인들이 운동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설문한 결과 1위는 ‘몸이 안 좋아서/움직이기 어려워서’(28.6%), 2위는 ‘하고 싶은 마음이 없어서’(16.9%), 3위 ‘코로나19 등 감염병 우려’(13.7%)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 등 감염병 우려’가 전년 대비 7.4% 증가한 반면 ‘운동할 시간 부족’, ‘운동을 도와줄 인력 부족’ 등은 감소해 장애인의 체육 참여에 코로나19가 끼치는 영향이 큰 것으로 추정된다.

장애인이 주로 운동하는 장소는 ‘야외 등산로나 공원’(39.7%), ‘체육시설’(14.5%), ‘집안’(14.0%) 순으로 조사됐다. 전년 대비 운동 장소로 ‘야외 등산로나 공원’ 7.9%, ‘집안’ 5.8% 증가해 코로나19 영향으로 대면 운동을 최소화하는 경향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로 인한 체육시설의 운영 제한에도 불구하고 운동에 참여하는 장애인들이 생활권 주변 체육시설을 이용하는 비율은 14.5%로 전년(12.9%) 대비 1.6%포인트 증가했다.

이는 장애인의 운동 참여는 여가활동보다는 건강과 체력관리 목적이 강한 경향에 따라 코로나19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운동 참여자의 체육시설 이용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주로 이용하는 체육시설은 ‘공용 공공체육시설’(6.1%), ‘민간체육시설’(3.9%), ‘장애인 전용 공공체육시설’(2.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장애인이 주변 체육시설(장소)을 이용하는 이유로는 ‘거리가 가까워서’가 51.1%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시설이용료가 무료 또는 저렴해서’(21.1%), ‘전문적인 체육시설이 있어서’(11.9%) 등의 순이었다.

생활권 주변 체육시설을 이용하지 않는 이유로는 ‘혼자 운동하기 어려워서’(25.5%), ‘감염병(코로나19 등)의 전염이 우려되어서’(17.1%), ‘체육시설과 거리가 멀어서’(14.6%)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전년 대비 ‘감염병(코로나19 등)의 전염이 우려되어서’라는 이유가 3.8%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는 참여 운동 종목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체육 참여자가 주로 참여한 운동은 1위 ‘걷기 및 가벼운 달리기’(66.2%), 2위 ‘자전거(실내/실외)’(6.9%), 3위 ‘근력운동(웨이트트레이닝)’(6.7%) 순이었다.

특히 근력 훈련(웨이트트레이닝)과 수영은 각각 전년 대비 2.5%, 1.7% 감소한 반면, ‘걷기 및 가벼운 달리기’(66.2%)는 전년 대비 7.8% 증가한 것으로 조사돼 코로나19로 인해 타인과의 접촉을 피할 수 있는 운동 종목을 선호한 것으로 추정된다.

운동 시 동반 참여자에 대한 설문에서는 ‘혼자’가 70.1%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는 ‘가족/친지’(17.2%), ‘친구’(4.8%) 순으로 조사됐다. ‘혼자’가 전년 대비 1.4% 증가한 반면, ‘활동지원사’, ‘지역주민’이 각각 1.5%와 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19 상황에서 대면을 최소화하고 혼자 운동하는 경향이 지속되는 것으로 보인다.

운동 시 가장 필요한 사항에 대한 설문결과는 ‘비용지원’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39.5%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장애인용 운동용품 및 장비’(15.4%), ‘장애인 생활체육 프로그램’(12.0%) 등의 순이었다. 다만 전년 대비 ‘비용지원’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8.1% 감소한 반면, ‘장애인용 운동용품 및 장비’는 4.4%, ‘보조인력’은 1.2%, ‘이동지원’은 2%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장애인의 체육 참여를 위한 기초 기반시설 지원에 대한 요구가 증가했다.

장애인의 체육시설 이용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가장 필요한 시설로는 ‘다니기 쉽게 만들어진 복도 및 통로’가 26.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는 전년 대비 4.4%포인트 증가한 수치다.다음으로는 ‘장애인용 운동용품, 기구 및 장비’(19.2%), ‘체육시설 이동 지원’(16.2%) 등의 순이었다.

장애인의 체육 활성화를 위해서는 편의시설 확충, 이동권 지원 등 체육시설 접근성 개선이 중요한 전제조건임을 감안하면 향후 이에 대한 정책적 노력을 지속해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문체부는 이번 장애인 생활체육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장애인의 생활체육 참여 장벽을 해소하고 장애인이 언제 어디서든 편리하게 운동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계속 노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장애인의 체육 수강료를 지원하는 ‘장애인스포츠강좌이용권’ 규모와 수혜자 등을 확대하고 ‘장애인 생활체육 지도자 배치’를 통한 맞춤형 생활체육 프로그램 제공, 생활권 내 체육 기반시설 구축을 위한 ‘반다비 체육센터 건립 확충’ 등 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 사업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간다는 것.

한편 2021년 장애인 생활체육조사 결과보고서는 문체부(www.mcst.go.kr)와 대한장애인체육회 누리집(www.koreanpc.kr)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권중훈 기자 (gwon@ablenews.co.kr)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