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상세페이지 비쥬얼

당신의 삶과 동행하는 행복파트너

복지정보

성민복지관에서 유익한 복지정보를 알려드립니다.

경기도 장애인콜택시 통합 운영 “시급”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성민복지관 작성일 21-11-03 08:31 조회 192회 댓글 0건

본문

경기도 장애인콜택시 통합 운영 “시급”

31개 시군 운영 제각각…장애인 이용 불편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11-02 09:32:36
하남 장애인콜택시 나눔콜 사진(기사와 무관). ⓒ에이블뉴스DB 에이블포토로 보기 하남 장애인콜택시 나눔콜 사진(기사와 무관). ⓒ에이블뉴스DB
경기도 31개 지자체마다 다른 장애인콜택시 센터명, 운영시간, 이용요금 등으로 인해 장애인이 이용하는데 불편을 겪고 있어 경기도 장애인콜택시 통합 운영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한국인권진흥원은 2일 경기도 소재 31개 시군 전 지자체의 장애인 콜택시(교통약자) 운영현황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는 지난달 2일부터 30일까지 약 한 달간 진행됐으며 센터명, 이용자격 및 요건, 이용요금, 운영시간, 법정운영 대수 준수 여부, 장애인 스쿠터 사용 장애인 탑승 가능 여부(4륜), 운영지역, 홈페이지 운영 여부 등 총 8개 항목을 조사했다.

경기도 31개 지자체의 장애인 콜택시 법정운영 대수 준수 여부는 모든 지자체가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대부분이 수도권 서울, 경기, 인천 지역을 운영지역으로 규정하고 있었다.

하지만 장애인 콜택시를 24시간 운영하는 지자체는 14개에 불과했으며 장애인 스쿠터(4륜)가 탑승 가능한 장애인 콜택시를 운영하는 지자체는 24개였다.

또한 26개 지자체가 홈페이지를 운영하고 있었으나 대부분 홈페이지가 환경이 열악해 제대로 된 정보를 제공하지 못하고 있었으며 31개 시군 지자체 대부분이 장애인 콜택시 센터명을 다르게 사용해 장애인들의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한국인권진흥원 이재원 원장은 “조사를 통해 경기도 31개 시군 장애인 이동권리는 지자체의 재량에 따라 크게 차이가 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장애인들의 이동권리 증진을 위해 경기도가 31개 시군을 통합관리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도가 31개 시군의 동의를 얻어 장애인 콜택시를 통합 관리하면 경기도 장애인의 이동권리는 크게 증진할 것이다. 특히 장애인 콜택시의 치명적 문제점인 관외 지역 왕복 문제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전국 지자체 최초로 장애인 콜택시를 통합관리 운영하고 있는 전라북도는 전국에서 가장 빠른 배차 서비스를 장애인들에게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백민 기자 (bmin@ablenews.co.kr)

 

상단으로